막장운영 불량센터바디체인지 본선은?초콜릿 복근을 만드는 법
서비스 전체보기
뉴스
 - 전체기사
 - 피트니스
 - 메디칼
 - 푸드/영양
 - 스타일
 - 기획/연재
 - 행사/동정
 - 조이포커스
 - 조이피플
 - 전문가칼럼
 - 기사제보
운동영상강의
 - 운동영상강의 전체보기
 - 부위별 운동법 검색
 - 근력운동
 - 요가
 - 스트레칭
바디체인지
조이토크
회원권양도
 - 회원권팝니다
 - PT이용권 팝니다
PT 아카데미
 - 생활체육지도자 3급 기출문제 풀이
트레이너 자료실
 - 프리미엄 자료실
 - 일반 자료실
구인구직
 - 구인정보 전체보기
 - 구직정보 전체보기
중고장터
 - 팝니다 전체보기
 - 삽니다 전체보기
쇼핑몰
최종수정 2018.06.01 15:12
[특집]피트니스가 흔들리고 있다(2)
2012.07.03 05:06  |  조이피트 취재 기자  newbamm@medinfit.co.kr
로그인하세요
 0 

<2부> 정부지원도, 업계대표도 모두 부재중

<1부> 난립하는 센터, 심화되는 경영난
<2부> 정부지원도, 업계대표도 모두 부재중
<3부> 자격증은 있지만, 전문성은 없다?

우리나라 피트니스 산업이 흔들리고 있다. 이미 업계에서는 치솟는 초기투자비용과 난립하는 센터들로 인한 출혈경쟁 등으로 경영난이 심각하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정부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고 있지 못하고 있다. 과연 위기의 피트니스 산업, 무엇이 문제인가?



외면받는 차세대 먹거리 사업

고령사회에 접어들면서 이제는 '얼마나 오래사는가'가 아닌 '어떻게 오래사는가'로 대중들의 관심이 바뀌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적극적 건강지향을 뜻하는 웰니스(Well-Being와 Happiness의 합성어)가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러한 웰니스에 대한 관심만큼 그 산업 규모도 엄청나다. 정부도 U-헬스케어로 대표되는 관련 산업을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지정하며 적극 지원할 뜻을 비쳤다. 2010년 지식경제 R&D전략기획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건강관련산업은 총 75조 9802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중 피트니스 산업이 차지하고 있는 액수는 무려 3조 9501억원으로 추산되며 매년 증가하고 있다. 실제 지난 5월 문화체육관광부의 '스포츠산업 경영정보조사'를 보면 기타스포츠 운영업의 매출액은 2010년 기준으로 3조 7319억원으로 조사됐다. 이 분야의 종사자만 총 8만 8800명으로, 전체 스포츠산업 중 38.1%라는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이용인원에 대한 조사에서도 총 4억 4252만명을 기록, 전년대비 35.4%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피트니스 산업이 발전하고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정작 정부는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리고 그 무관심은 차세대 먹거리라는 피트니스 산업의 왜곡된 시장구조를 야기하고, 급기야 혼란상태까지 이어지게 하고 있다.



'건강도 자유시장 경쟁에 맡겨라?'

최근 발표된 '스포츠산업 현안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스포츠 산업의 육성을 위해 시급한 것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대다수가 '정책부처 지원'을 꼽았다. 아울러 스포츠산업의 장애요인으로도 정부지원이 미흡하다는 불만이 쏟아졌다.

정지명 박사(체육과학연구원)는 "이러한 결과는 우리나라의 스포츠산업이 주요 선진국에 비해 영세하고 다양한 콘텐츠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스포츠 분야에 대한) 지원과 더불어 스포츠 관련 외교, 행정, 경영 등에서 활약할 전문인력을 수급하는 문제도 고려해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의 정책은 여전히 '엘리트 체육인 육성'에 쏠려있다. 밖으로는 국민생활체육의 보급에 대한 중대함을 호소하면서도 결국 정책은 '국위선양'에 함몰된 엘리트 선수 육성에만 집중돼있다.

실제 올해 초 정부가 발표한 예산안을 봐도 체육관련 예산은 국가대표 선수 육성이나 국제스포츠대회 유치 및 운영에 책정돼있다. 그나마 생활체육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체육진행 부분에 예정된 396억원도,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사업과 초등학교 스포츠 강사 지원에 집중돼있다. 피트니스 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가 양성, 기술개발, 산업체계 구축 등에 대한 지원은 전무한 것이 현실이다.

문체부 체육진흥과 관계자는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가시적 결과에 정부지원이 몰릴 수 밖에 없다"며 "아직까지 일반 체력단련장에 대한 부분은 자유시장경쟁체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외국의 사례는 다르다. 각국 정부가 아마추어 스포츠에 대한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며 '생활 속 스포츠 정착'에 주력하고 있다.

결국 정부가 몇몇 엘리트 선수 육성에만 치중하다보면 국민생활체육 진흥 및 육성은 메아리없는 구호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생활체육의 중심에 선 피트니스 산업의 퇴보와도 연결될 수 밖에 없다.



비전문가에게 부가세 면제는 없다

정부의 지원도 문제지만 피트니스 관련 정책의 부재가 더 큰 문제다. 근본적으로는 피트니스 센터 개설에 대한 규제도 관리감독도 없다는 것이 주요 문제로 지목된다. 여기에 산업규모조차 제대로 파악하는 주무부서도 없다는 부분도 사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는 '부가가치세 면세'에 대한 부분으로 들어가면 더욱 심각해진다.

스포츠 산업 중 체육도장의 경우 '체육시설의 설치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권투, 레슬링, 태권도 등 문화체육관광부령으로 정하는 종목의 도장은 부가가치세가 면제된다.

교육목적이 있느냐에 따라 부가가치세 면세가 추진되는 것.

반면 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라 피트니스 센터는 '체력단련시설 운영업'으로 구분되며, 교육목적의 체력단련장은 배제돼있다. 때문에 교육목적이 성립되지 못한다는 이유로 피트니스 센터는 부가세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피트니스 센터가 전문적인 건강관리 부분에서 '교육목적'을 인정받지 못한다는 것은 퍼스널 트레이너의 지도 또한 교육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는 1년동안 피트니스 센터를 찾는 4억 4000명의 사람들이 무의미한 건강교육 혹은 관리를 받고 있다는 것과 같다.

이렇게 피트니스 산업의 전문성이 위협받는데도 피트니스 업계에서 누구하나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이 없다. 그러다보니 피트니스 센터는 동네 구멍가게와 같은 취급을 받는다. 이는 정부가 피트니스 센터가 밀집해있는 지역에도 공공생활체육시설을 건립하는 등 건강증진사업에 대한 중복투자를 지속하는 것만 봐도 여실히 나타난다.

아울러 시대에 뒤떨어진 체육법에 대해 정부의 개정의지가 부족하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꼽히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체육관련법안이 과거 법제정 당시 마련된 것으로, 지금 상황에 맞는 개정작업이 이뤄져야한다는 것이다. 일례로 '체육시설의 설치 이용에 관한 법률' 중 '직장체육시설' 관련 규정이 대표적인 예다. 이미 도심에 수백개의 피트니스 센터가 넘쳐나는 시점에, 500인 이상 직장에 반드시 체육시설을 설치해야한다는 규정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체육과학연구원 김양례 박사는 "과거 1970년대 제정된 법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개정여지가 있다고 본다"며 "하지만 근본적으로 피트니스 산업이 전문적인 건강관리능력을 인정받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면초가 피트니스 "업계 고충 담아낼 리더십 회복이 시급"

문체부에서 발표한 2010년 국민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에 따르면 체육시설 이용 정도를 묻는 질문에 1주일에 3~4번 정도 방문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진 질문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체육 시설로는 1위가 종합 스포츠센터, 2위가 사설 체력단련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피트니스 센터를 이용한다고 응답하고 있지만 피트니스 산업은 여전히 모래알처럼 흩어져있다. 업계 고충을 담아낼 단체나 협회가 부재한 상황이다. 그나마 있는 단체들도 00아카데미, 00연맹, 00협회식의 영리목적 사설기관이다. 일부 단체들은 스스로 대표성을 부르짖지만 일회성 대회를 통한 돈벌이에만 몰두하고 있다. 결국 공신력을 담보할 수 없는 단체는 찾아 볼 수 없다.

한 업체 관계자는 "피트니스 업계에서 상도를 지키면서 운영하는 곳이 몇 개나 되겠는가"라며 "투명하지 못한 경영을 하는 곳이 태반인데, 섣부르게 양지로 나오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대표단체의 공백이 길어질수록 자연스럽게 피트니스 산업을 좀먹는 다양한 부작용을 야기시킨다. 트레이너 자격증은 마구 발급되며 전문성을 잃어가고, 전문성이 부재한 상황에서 모두가 전문가를 외친다. 어떤 사람은 외국에서 배운 운동법이라며, 어떤 사람은 본인만 할 수 있는 운동법이라며 그들만의 리그에서 전문가 자리다툼을 하는 실정이다.

여기에 무자격 피트니스 센터들은 회원권으로 장난을 치며 소비자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시설 규정이나 안전관리에 대한 가이드라인의 부재는 이용자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센터를 양산하고 있다.

자고 일어나면 수많은 운동기구가 출시되고 새로운 운동법이 쏟아지고 있지만 검증할 수 있는 방법도 없다. 단지 짧은 기간안에 체중을 감량한 몇몇 스타 트레이너만이 "피트니스는 다이어트"라고 외치고 있을 뿐이다.

S피트니스 센터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우리의 전문성을 갖추고 외부적으로는 바뀌어가는 피트니스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피트니스 업계를 대변할 수 있는 단체가 하루빨리 결성돼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이피트 취재기자 (newbamm@medinfit.co.kr)

Copyright (c) MEDINFIT All rights reserved.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로그인하세요
 0 


 
경기침체에도 헬스장 증가세 뚜렷  |   피트니스
[특집]피트니스가 흔들리고 있다(1)  |   기획/연재
"여자회원에게 스파없는 센터란?"  |   피트니스
이젠 호텔도 '피트니스 센터'가 필수  |   피트니스
피트니스센터 소비자 상담 1위는...  |   피트니스


총 2글
0 / 300자  
바다의왕자 12.10.27 09:55
그러게요. 정말 이런식으로는 힘들거 같아요. 피트니스.
  총 0댓글
goodneo 12.10.26 20:43
일반사람들에게는 양심적인 휘트니스를 찾기가 쉽지가 않을듯하네요..ㅠ
  총 0댓글
    1    

 
살빼니 퇴행성관절이 좋아짐
ㅡ그냥저냥
삶은 달걀을 먹는게 아니면 후라이..
감사합니다
ㅊㅅ
ㅏㄴ
단백질 꾸준히 섭취해야겠네요~
1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 보호정책 광고안내 고객센터